고은마음

입력시간 : 2019-07-31 21:06:11 , 최종수정 : 2019-07-31 21:06:11, 최주철 기자

   고은(高恩) 마음

                                        최 주 철

      장미 꽃 이파리 하나
                 신비롭고 아름답다.


                             곱은 얼굴 감싸 안고
                             두손 모양 받쳐 들고
                             귀와 마음 열어 놓고


      이 도심에서 신비스런
          새 소리 듣고
                    새 이슬 받아
                             새 아침 열어


       봄 비 한 가득 담아내면

                             난 좀 더 나은
                    새상을 만들어 놓고 떠나고 싶다는
                             고은(高恩) 마음


Copyrights ⓒ 보훈보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주철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