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리랑 페스티벌 개막

서울 아리랑 페스티벌 조직 위원회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려

궁중정재등 다채로운 행사 구성이 눈길

입력시간 : 2019-10-16 10:04:04 , 최종수정 : 2019-10-19 19:25:58, 김태봉 기자

서울을 대표하는 복합문화예술축제 ‘2019서울아리랑페스티벌개막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회

11일 오후 7시 개막공연 시작으로 광화문 광장에서 13일까지 열려
개막 공연으로 궁중정재’, ‘서울아리랑상 시상식’, ‘아리랑슈퍼밴드등 다채로운 구성 눈길
관람객들도 직접 참여하는 체험 프로그램 진행해 함께 호흡하는 축제 지향



2019서울아리랑페스티벌 홍보영상

올해로 7회를 맞은 도심 속 복합문화예술축제 ’2019서울아리랑페스티벌11() 오후 7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막공연과 함께 행사가 시작됨을 알렸다.

이번 행사는 광화문, 아리랑을 잇다라는 주제로 13일까지 3일간 열린다. 국악과 연희, 대중음악, 퍼포먼스, 체험프로그램, 초대형 퍼레이드 등 아리랑으로 표현 가능한 다양한 장르의 예술 활동이 진행된다.

궁중정재중 팔일무


궁중정재가 펼쳐지는 개막공연 1광화문, 궁중예악을 잇다에서는 종묘제례악 연주 시 추는 춤인 팔일무를 크라운-해태 일무단이 선보이며 궁중의 연희나 임금 행차 시 연주되던 수제천을 풍류앙상블 이 연주했다. 봉위의, 학무, 연화대무, 가인전목단을 하나의 작품으로 구성한 궁중무용 ·연화대·가인전목단 합설은 정재연구회와 화동정재예술단이 공연했다.

1부 행사에 이어 진행되는 서울아리랑상 시상식은 아리랑의 문화사적 가치 발전과 창조적 확산에 기여한 공로자의 공적을 치하하기 위해 제정되었으며 올해는 작곡가 춘봉 김희조에게 상을 수여했다. 춘봉 김희조는 평창올림픽에서 울려 퍼졌던 남북단일팀의 입장곡인 남북아리랑단가를 만들어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고인이 된 김희조를 대신해 가족이 수상했다.

개막 프로그램의 하이라이트인 아리랑, 음악을 잇다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로 특별 구성된 아리랑 슈퍼밴드의 창작 공연이 진행됐다. 김덕수패 사물놀이, 안숙선 명창, 강권순 명창, 한상원(기타), 볼프강 푸쉬닉(색소폰), 자말라딘 타쿠마(베이스) 등 분야별 최정상의 아티스트들이 콜라보 형식으로 참여했다. ‘덩덕궁이’, ‘광화문, 시간의 경계’, ‘강원도아리랑+마왕을 위한 시나위등 다채로운 아리랑 주제 공연이 개막식의 대미를 장식했다.

개막공연 외에도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특별한 공연이 행사 내내 이어진다. 12일에 진행된 광화문뮤직페스티벌에서는 다이나믹듀오’, ‘딕펑스’, ‘솔루션스와 함께 특별히 국내에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들로 구성된 록밴드 탬퍼스더스크등이 각자 해석한 색다른 아리랑을 선보였다. 13일에는 초대형 퍼레이드 판놀이길놀이2000여명이 참여해 광화문 광장을 아리랑으로 물들인다.

공연뿐 아니라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 가능한 체험프로그램도 풍성하게 마련되어 있다. 조선 시대 저잣거리를 테마로 전통놀이 및 마당놀이를 즐길 수 있으며 조선사진관’, ‘조선생활옷방등으로 선조들의 일상을 경험해 볼 수 있다. 또한 이번 행사에 참여한 관람객이 자유롭게 페스티벌 현장을 촬영한 영상을 응모하는 서아페 99초 리뷰이벤트도 진행한다.

2019서울아리랑페스티벌 윤영달 조직위원장은 아리랑을 바탕으로 조선 시대 궁중문화와 서민문화가 어우러졌던 광화문의 역사적 의미를 부각하는 데 중점을 뒀다“3일 동안 다양한 공연뿐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문화 체험프로그램 등으로 관람객들과 함께 호흡하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9서울아리랑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회 개요

서울특별시와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가 공동주최하는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2012년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2013년부터 시작된 국내 최초 민간 재원 중심의 문화예술 공공 축제다. 아리랑을 통해 참여와 소통, 나눔의 문화 확산을 목표로 새로운 시대 가치를 실천하는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서울을 대표하는 문화예술축제를 넘어 세계적인 페스티벌로 성장·발전하고자 한다.

웹사이트http://www.seoularirangfestival.com

Copyrights ⓒ 보훈보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