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민주노총에 개방형경선제 선거인단 참여 등 3대 제안, 민주노총 정치실천단 총선투쟁에 적극 결합

전태일열사 50주년을 맞아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 노동조합할 권리를 보장하는 ‘전태일법’ 추진할 것

입력시간 : 2020-01-14 17:45:46 , 최종수정 : 2020-01-14 22:28:08, 대구북구뉴스 기자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지난 14일 국회에서 21대 총선 공동대응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심상정대표는 간담회에서 민주노총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제1노총이 된 것에 대해 축하 인사를 전했다. 총선기조로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 후퇴, 개혁동력 상실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고 21대 총선을 통해 후퇴된 노동정책을 바로잡고 노동이 당당한나라를 위해 정의당이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이를 위한 3대 제안으로 정의당이 실시하는 개방형 경선제에 선거인단으로 적극적으로 참여해줄 것 1조합원 1당적 갖기 운동 진행 차별화된 노동정책을 위한 정기 정책협의 등을 요청했고 민주노총도 적극 검토하고 개방형경선 선거인단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논의할 것을 약속했다.

 

심상정대표는 21대 총선이 치러지는 올해가 전태일 열사가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를 외치고 분신하신지 50년이 되는 뜻깊은 해임을 공감하며 정의당이 21대 국회에서 전태일법을 민주노총과 함께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

 

심 대표는 또 전태일법은 첫째, 모든 노동자가 근로기준법의 적용을 받을 수 있도록 현재 적용이 배제되어 있는 5인미만 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을 적용하고, 둘째, 노동조합 및 노동조합 관계법 2조를 개정해 270만에 달하는 특수고용 노동자등 모든 노동자가 노동3권을 누릴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고, 셋째. 고 노회찬대표가 발의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통해 죽지않고 일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정의당의 다짐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의당은 민주노총이 제안하는 정치실천단과 당사자들의 투쟁에도 적극적으로 함께 할 것임을 약속했다. 이와 함께 정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노동자들이 정치의 중심으로 진출하고 정치적 영향력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민주노총과 함께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보훈보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대구북구뉴스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