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즈박스, 환경보호위해 ‘얼린 생수’로 보냉제 전면 교체

“강아지 간식 주문하면 생수가 덤으로?” 환경을 생각하는 스타트업 ‘리치즈박스’

출처: 리치즈

운영자 기자

작성 2020.01.15 23:39 수정 2020.01.15 23:39
리치즈박스: 아이스팩 대신 꽁꽁 얼린 생수


의왕--(뉴스와이어) 2019년 12월 16일 -- 강아지 간식을 주문하면 얼린 생수가 덤으로 오는 시대가 왔다.

펫푸드 스타트업 리치즈박스(기업명 리치즈)는 16일 업계 최초로 배송 시 보냉제로 사용하는 아이스팩을 얼린 생수로 전면 교체했다고 밝혔다.

리치즈는 5월부터 재활용 가능한 비닐과 물로만 구성된 친환경 아이스팩을 사용해왔지만, 폐기 시 고객이 느끼는 불편함은 크게 해소되지 않아 고민이 깊었다. 그 결과 아이스팩 대신 활용도가 더 높은 얼린 생수를 사용하기로 결정하며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일부 대형 유통 기업들 역시 젤 아이스팩 대신 환경오염 부담이 적은 친환경 아이스팩으로 교체하기도 하였지만, 이 또한 재사용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포장 폐기물로 인식되기는 마찬가지였다.

더욱이 아이스팩은 국내 연간 소비량이 2억 개에 달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부각되며, 최근 환경부에서는 아이스팩에 폐기물 부담금 부과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이 확산되며 환경보호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제품 구매를 지향하는 소비자인 ‘그린슈머’도 늘어나는 추세다.

리치즈 박진영 대표는 “환경오염에 대한 고민은 스타트업이라고 방관하거나 자유로울 수 없는 부분”이라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친환경 배송을 위해 더욱 노력하는 것은 물론, 우리의 새로운 시도가 선한 영향력으로 업계 전반에 미치길 바란다”고 말했다.

리치즈 개요

리치즈는 2018년 5월에 설립된 펫푸드 큐레이션 스타트업으로, 3가지 기본원칙인 ‘내츄럴 메이드, 화학첨가물 Free, 맞춤형 큐레이션’을 통해 반려견의 질병 위험을 낮추고 컨디션을 높이는 건강한 펫푸드 문화의 선도를 목표로 한다. 2018년 9월부터 내 반려견만을 위한 수제간식 정기배송 서비스 ‘리치즈박스’를 오픈했으며, 매월 영업이익의 20%를 안락사 없는 유기견 보호소에 후원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http://www.instagram.com/richz_box/

웹사이트: http://richzbox.co.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Copyrights ⓒ 보훈보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운영자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한국환경관리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