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독립선언 101주년 기념식 도쿄서 개최

‘일제의 수도 한복판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독립을 선포하다!’

입력시간 : 2020-02-10 09:42:45 , 최종수정 : 2020-02-11 09:59:19, 최주철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도화선이 된 ‘2·8독립선언 101주년 기념식’을 오는 8일(토) 오전 11시, 일본 도쿄 재일본한국YMCA회관(한국문화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재일본한국YMCA(이사장 정순엽) 주관으로 도쿄 현지에서 진행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의 자주독립을 세계만방에 선포한 2․8독립선언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계획되었다.


기념식은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남관표 주일대사를 비롯해 애국지사 및 유가족, 재일본한국YMCA 이사장 및 회원, 유학생 대표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기념예배, 2·8 독립선언서 낭독, 기념사,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은 기념사를 통해 “2·8독립선언에 참여했던 선열들의 애국충정에 깊은 존경심을 표하고, ‘보훈이 국민통합의 지름길’이라는 생각으로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할 것이다.

​한편, 기념식 전날 7일(금)에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은 ‘재일학도의용군 충혼비’와 ‘이봉창 의사 순국지’를 방문하여 참배하고 오성규 애국지사를 위문한다.

오성규 애국지사는 한국광복군 제3지대에 입대하여 독립운동을 전개 및 국내 진공을 위한 한미합작특수훈련(O.S.S훈련)을 받았으며, 광복 후에도 교민보호와 선무공작을 위해 일생을 헌신하신 분으로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받았다.


아울러 기념식 다음날 9일(일)에는 일본 가나자와을 방문하여 ‘윤봉길 의사 순국기념비’와 ‘암장지적비’ 참배로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Copyrights ⓒ 보훈보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주철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