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19관련 관광업계 긴급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코로나19 피해 관광업계 경영안정 위해 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 관광사업체로 확대

이자차액(2%)보전, 1%대의 저리, 최대 7억원까지 지원

입력시간 : 2020-02-26 18:31:23 , 최종수정 : 2020-02-26 19:18:15, 김기영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 19」확산에 따른 지역관광업계 타격이 가중됨에 따라 경영난을 겪고 있는 인천 관광사업체를 대상으로 오는 2월 27일(목)부터 중소기업육성자금을 긴급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신청대상은 인천시내 중소기업 규모의 관광숙박업, 관광객 이용시설업, 유원시설업, 관광 편의시설업 등을 운영하고 있는 관광사업자로 이번 코로나19와 관련 직·간접 피해를 입은 업체가 해당된다.


은행협조융자로 지원되는 이번 중소기업육성자금 대출금액은 업체당 최대 7억원으로 만기일시(1년, 2년) 또는 6개월 거치 5회 분할(3년)로 상환하는 조건이다.


시에서는 대출금액에 대해 금리 2%의 이자차액을 보전 지원하는 방식이다. 즉, 3%의 대출을 받을 경우 시가 2%의 이자차액을 보전하여 업체는 1%대의 저리로 융자금을 받을 수 있는 셈이 된다.


그동안 시는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지역관광업계에 피해가 나타나자 긴급 관광대책반을 편성하고 관광사업체 지도와 업계 동향을 지속 모니터링 하는 한편, 이들 업계의 지원책 마련을 위해 적극 노력해 왔다.


이번 자금지원은 어려움에 처한 관광업계를 돕기 위해 시 관계부서와 인천관광공사, 인천테크노파크가 긴밀히 협력하여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그동안 제조업 중심으로 이루어 졌던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을 관광분야까지 확대하기로 방침을 결정하였다.


자금지원 신청은 2월 27일(목)부터 인천관광공사내 마련된 인천관광산업지원센터(인천 연수구 갯벌로 12, 17층, ☎899-7378~9)로 방문접수 하여야 하며, 신청 시에는 신청서와 함께 사업자등록증, 재무제표 등 기본서류와 사용계획서, 피해확인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시 홈페이지와 중소기업 맞춤형 원스톱 지원시스템인 Biz-ok홈페이지(http://bizok.incheon.go.kr)의 공고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인천시: (https://www.incheon.go.kr)




Copyrights ⓒ 보훈보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