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보호관찰소, 전자감독 관계기관 협의회 개최

인천지방경찰청 및 관내 7개 경찰서와 전자발찌 부착자 관리 강화 협력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5.29 17:30 수정 2020.05.29 20:42

법무부 인천보호관찰소는 2020. 5. 28.(목) 인천지방경찰청 및 관내 경찰서와 함께 전자발찌 대상자 관리 강화를 위해 2020년 상반기 전자감독 관계기관 협의회를 개최하였다.

※ 전자감독 관계기관 협의회 : 2014. 4. 법무부와 경찰청 간 합의 이후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씩 일선 보호관찰소·경찰서 간 협의회 개최

 

인천보호관찰소 전담 보호관찰관 및 인천지방경찰청 형사과, 관내 7개 경찰서(중부, 미추홀, 남동, 부평, 연수, 삼산, 논현) 형사지원팀 등 관계자 17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한 이번 협의회에서는 고위험 전자발찌 대상자에 대한 정보공유 강화 및 전자장치 훼손 시 신속한 검거 방안 등 전자감독 업무전반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였다.

 

또한, 보호관찰소와 경찰서 간 핫라인(Hot-Line) 현행화, 수사의뢰 시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 진행 등 전자발찌 대상자의 엄정한 관리감독을 위해  보호관찰소와 경찰 간 지속적인 업무협력 체제를 유지하기로 하였다.

 

인천보호관찰소 이법호 소장은 “전자발찌 대상자의 재범방지 및 훼손 사건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경찰과 유기적인 협조를 강화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보훈보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