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자활 도시농업센터 2차 버섯 수확‧나눔 행사 실시

인천시설공단 임직원 참여, 버섯 수확 및 기부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7.06 18:46 수정 2020.07.06 20:11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7월 6일 "인천자활 도시농업센터(자활근로 버섯농장)"에서 인천시설공단 임직원과 함께 2차 버섯 수확 및 나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인천자활 도시농업센터는 시가 지난 5월 9일 LH 인천지역본부로부터 만수7단지 아파트내 장기공실 지하상가를 무상 임대하여 설치한 자활근로 버섯재배농장이다.


이번 행사에는 인천시설공단 임직원 자원봉사자 10여명과 인천광역자활센터․인천부평지역자활센터 직원 및 자활근로자 등 20여명이 참여하여 표고버섯 수확, 선별 및 포장작업을 실시했다.


아울러, 인천시설공단에서는 임직원 모금액으로 이번에 수확한 표고버섯 160kg(2백만원)을 구입하였으며, 관내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할 예정이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버섯농장 운영에 있어 일손 부족과 판로개척에 어려움이 많은 가운데, 지난 6.15일 LH에 이어 이번 인천시설공단의 버섯 수확 및 나눔 행사가 큰 도움이 되었다.


조명노 인천시 자활증진과장은 “인천자활 도시농업센터가 전국적으로 모범적인 지역특화 자활사업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사업홍보와 인프라 지원 등을 강화하겠다.”며, “아울러, 자활사업을 통한 지역사회 공헌을 위한 관내 공공기관과 연계한 나눔행사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보훈보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