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특별지원 추가 확대 실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40만원 고정비용 지원

이재천 기자

작성 2020.07.14 19:16 수정 2020.07.15 01:28

충청북도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고정비용 지원 사업의 대상을 추가로 확대하고 13일부터 접수를 시작했다.


지원대상은 기존 조건을 완화하여 전년 3월 또는 4월 대비 올해 3월 또는 4월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기존 20% 이상 감소)한 사업장이다. 또한, 매출감소를 증빙하지 못하여도 30만원을 지원받는다.


단, 위의 조건을 만족하는 사업장이라도 2020년 3월 31일 현재 대표자가 도내에 거주하며 사업장을 운영해야 하고, 전년도 연매출액이 2억원 이하여야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변경된 조건은 이달 13일(월)부터 적용되며 대표자 주소지 시‧군 홈페이지 및 시‧군‧구청 경제과 또는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충청북도 이시종 지사는 “코로나19로 위기에 놓인 소상공인들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고 보다 많은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하여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이 조금이나마 부담을 덜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보훈보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