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확진환자 발생 대비 인천시, 노인복지시설(요양원)대응 절차 마련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7.31 20:06 수정 2020.08.02 17:19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 감염 취약계층 어르신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인복지시설(요양원)에 대한 대응절차를 마련했고 밝혔다.


시는 관내 요양시설 2곳에서 확진환자 발생 시 대응 경험을 밑바탕으로 인천시, 군․구, 노인요양시설의 역할과 현장대응에 대한 행동요령을 상세히 마련하여 시설내 집단 감염 발생시 신속하게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주요내용으로는 ▲ 확진환자 발생시 단계별 행동요령 ▲ 확진환자 시설 입소자 관내 요양시설 분산격리 ▲시설 내 종사자 및 입소자 관리 ▲ 현장대응 운영지원반 구성 등에 관한 사항이며


특히 노인요양원에서 코로나 19 확진환자 발생시 소산 및 격리 시설을 예비적으로 지정(관내 40개소)해 놓음으로서 감염의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성용원 시 복지국장은‘감염에 취약한 어르신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인요양시설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였으며, 관련 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하여 코로나 19 확진환자 발생에 철저히 대배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보훈보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