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지역맞춤형 재난안전정책 전문성 강화한다”

울산발전연구원 내에 재난안전연구센터 설립

울산시 안전 관련 정책 싱크탱크 역할 기대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8.07 10:18 수정 2020.08.07 19:33

울산시 안전 관련 정책의 싱크탱크 역할을 하게 될 '울산시 재난안전연구센터'가 설립돼 본격 운영되고 있다.


울산시는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정책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연구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재난안전연구센터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울산연구원에 설립된 재난안전연구센터는 수문학, 도시공학 등을 전공한 3명의 박사로 구성되어 울산의 재난안전정책을 전문적으로 연구하게 된다.


주요 사업 내용은 재난안전정책 추진방향, 재난안전정책 연구 및 평가, 재난안전 실태 조사‧연구 및 데이터베이스 구축, 재난대비훈련 컨설팅 및 위기관리 매뉴얼 개발, 민‧관‧학‧연 재난안전 협력체계 구축 및 운영 등이다.


한편 울산시는 재난안전연구센터와 함께 기상이변 등으로 대형화, 복잡화되는 재난에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위하여 올해 우선 추진할 정책을 마련하였다.


먼저, 과거 재난데이터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집중호우 등을 도시가 극복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질 수 있도록 현재의 홍수재해관리시스템을 고도화하는 등 선진적 홍수재난 대응체계를 마련해 나간다.


둘째, 국내 재난안전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재난안전관리 협력포럼을 9월 중에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공동 개최하여 시민사회와 함께 재난안전정책을 토의하고 협력체계 구축방안을 연구할 계획이다.


셋째, 유엔재난위험경감국(UNDRR)로부터 국내 두 번째, 세계 51번째 인증받은 방재안전도시 울산시의 재난안전 개선전략과 국제교류 활성화 방안을 연구한다.


윤영배 재난안전연구센터장은 “울산을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도시로 구현하기 위한 정책적 지원과 함께 세계에 울산의 재난안전정책 성과를 알리기 위한 국제교류협력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병희 시민안전실장은 “재난안전연구센터 출범을 계기로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지역 맞춤형 재난안전 정책을 개발하여 선제적 대응체계를 마련함으로써 안전도시 울산 실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 등록기자: 손광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