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조정실, 위상과 역할 강화된 시민사회발전위원회 출범

이창희 기자

작성 2020.08.08 16:34 수정 2020.08.08 16:34

정세균 국무총리는 8월 7일(금) 오전, 서울총리공관에서 시민사회발전위원회 민간위원 26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습니다.


< 신임 시민사회발전위원회 민간위원 >
  
강정화·공석기·권오현·권태선·기미경·김경민·김연순·김영순·김영진·류홍번·문성근·박성호·박재만·염형국·유성희·윤순철·윤정숙·윤종화·이성훈·이수경·이윤경·전삼현·정정숙·최지희·하태훈·황은숙 위원 (가나다順, 이상 26명)


이전 시민사회발전위원회는 총리훈령에 근거함에 따라 역할이 제한적이었으나, 금번 출범한 시민사회발전위원회(이하 위원회)는 대통령령인「시민사회 발전과 공익활동 증진을 위한 규정」(‘20.5.26 제정)을 근거로 위상과 역할이 강화되었습니다.

주요역할은 시민사회 관련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민관협력 체계 강화, 시민사회의 국제협력 등입니다.

특히, 정부위원도 차관급에서 장관급으로 격상되었고 정부 부처 수도 확대(6→9명)되었습니다.

※ 정부위원(9명) : 기재부·법무부·행안부·문체부·복지부·환경부·여가부 장관·국무조정실장·국무총리비서실장(간사)   

민간위원은 △진보·보수·중도를 포괄하면서 △소비자, 인권, 교육, 문화, 국제협력 등 다양한 분야가 참여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으며,특히, 여성·청년의 참여를 크게 확대했습니다.
 * △ 여성(23%(5명)→47%(12명)) 및 청년(0명→3명 신규) 참여 확대
 ** 특정 성(性)이 60%를 초과할 수 없음(영 제7조제②항)

이날, 정 총리는 위촉식에 이어 신임 위원들과 오찬을 함께 하면서 시민사회가 대한민국의 중요한 순간마다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 왔다고 평가하면서,코로나19로 인한 위기도 시민사회의 적극적인 협력과 헌신 덕에 잘 대응해 올 수 있었다고 했습니다.

건강한 시민사회의 성장 없이는 건강한 국가의 성장도 있을 수 없으며, 정부와 시장, 시민사회가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균형있게 발전해야 한다고 하면서

「시민사회 발전과 공익활동 증진을 위한 규정」제정으로 시민사회 발전을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된 만큼, 위원회가 중심이 되어 시민사회발전을 위해 함께 지혜를 모으고 정부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특히, 이번 위촉식을 위해 신임 위원들은 희망과 각오를 적은 카드를 달아 희망나무를 만들었습니다.

정 총리는 희망나무를 둘러보면서 위원 모두의 희망이 풍성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정부도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세계기독교 교육신문방송 / 등록기자: 이창희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