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소사서 여성안심귀갓길 보행환경 개선

민관합동 시민참여단과 합동점검 실시

장현숙 기자

작성 2020.08.09 12:24 수정 2020.08.09 12:24
여성안심귀갓길을 지정해 참여한 여성정책과, 부천시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등 민·관·경 합동 점검반/제공=부천소사서

부천소사경찰서는 지역 주택가 밀집지역 중 여성안심귀갓길을 지정해 범죄예방 시설물을 설치, 해당구간을 집중 관리 한다고 9일 밝혔다.

 

부천소사서와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과 여성 등이 야간 보행 시 불안감을 느끼는 구간에 대해 신규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합동점검은 지난 5월 부천시청 여성정책과, 부천시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등 민··16명의 합동 점검반이 참여해 여성안심귀갓길 등 범죄 취약장소를 구간을 현장 확인 했다.

 

합동 점검단은 시민참여단의 의견 및 범죄예방진단팀의 진단 결과를 토대로 인적이 드물고 외진 골목길에 쏠라표지병을 설치하는 등의 방법으로 보행환경을 개선했다.

 

부천소사서는 부천 경인로 274번길에서 280번길 까지 약 470m구간을 여성안심귀갓길로 지정, 태양광을 이용한 쏠라표지병을 노면에 집중 설치했다.

 

쏠라표지병 설치로 야간 조도개선 및 보행자의 심리적 안정감을 대폭 개선돼 지역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이경자 서장은 앞으로도 부천소사 경찰은 여성안심귀갓길 뿐만 아니라 취약지역에 대해서 주민의 의견을 청취하고 반영해 지역민들의 든든한 이웃경찰로 자리 잡는데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인천데일리 / 등록기자: 장현숙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