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공부문 온실가스 전년 상반기 대비 3.4% 감축

올해 감축목표(30%) 초과 달성 예상, 2019년 목표관리 전국 시도 중 1위

G-Tower 중앙제어실 설비시스템 개선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8.11 21:43 수정 2020.08.11 22:38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올해 상반기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 추진결과 11,237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해 전년 상반기(11,639톤) 대비 3.4%(402톤)을 감축했다고 밝혔다.


이는 외부감축사업 인증실적 및 탄소포인트제 감축실적을 포함한 2020년 온실가스 감축률을 산정한 결과다. 시는 태양광 개선사업, 시설물 자동제어 프로그램 개선공사 등을 통한 에너지 절감이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상반기 추세대로 온실가스를 감축하게 되면 올 하반기는 지난해 감축률 51.1% 보다 5.2%가 늘어난 56.3%의 감축률을 보여 올해 감축목표인 30%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제는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 및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 운영 등에 관한 지침」에 따라 2011년부터 시행되었으며, 공공부문 대상기관이 소유․임차 사용하는 건물과 차량의 에너지(전기, 도시가스, 유류 등) 사용으로 배출되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목표관리를 받는 제도를 말한다.


인천시는 시 본청, 직속기관 및 사업소 등 총 43개소를 대상으로 매년 환경부에서 설정한 감축목표 기준*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 환경부가 발표한 2019년도 공공기관 온실가스 목표관리 결과 인천시는 지난해 51.1%의 감축률을 달성해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1위의 성과를 거뒀다.

* 2007~2009년 평균 배출량 대비 30% 감축


송현애 시 환경기후정책과장은 “인천시는 GCF 사무국 등 15개 국제기구가 입주해 있는 기후변화 대응 선도도시인 만큼 공공기관 건물에 시설물 자동제어 프로그램 개선공사를 확대 시행하는 등 2050년 탄소중립(Net-Zero)을 목표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 등록기자: 김기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