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2022년까지 상수도요금 단계적 인상

노후시설 개선 수도요금 현실화 위해 7년 만에 인상

장현숙 기자

작성 2020.08.12 15:47 수정 2020.08.12 15:47
오산시 수도요금 인상안.

오산시가 상수도 노후시설 현대화와 수도요금 현실화 등을 위해 7년 만에 기존 상수도 요금의 7.6% 인상을 추진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수도요금을 인상한 후 현재까지 동결해 왔으나, 2019년 결산결과 원가대비 수도요금 현실화율이 78.12%로 인근 시군 평균(87%)에 못 미치는 등 만성적인 적자를 기록했다.

 

시는 상수도 시설물 관리 및 노후상수도관 교체 등을 위해 2022년까지 수도요금 단계적 인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수도요금은 2022년까지 매년 7월에 인상되며, 202077.6%, 20215.6%, 20225.4%가 인상된다.

 

가정용 상수도는 누진요금제가 폐지돼 단일 요금단계로 통합되며, 구경별 기본요금도 인근 시 대비 80% 수준으로 끌어올린다.

 

이에 따라 올해 t450원인 가정용 1단계(020t) 요금은 7500, 2021540, 2022580원으로 인상된다.

 

일반용은 1단계(050t)의 경우 올해 t800원에서 7860, 2021910, 2022960원으로 인상된다.

또한, 시는 수도요금 인상에 따른 취약계층 부담 완화를 위해 8월 수도요금 고지 분부터 요금 할인정책을 대폭 확대한다.

 

시는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 미성년자 세 명 이상의 자녀(태아 포함)를 둔 다자녀가정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 거주 세대 국가유공자 미성년 자녀를 둔 한부모 가족 및 조손가족에게 매월 10톤까지 요금을 할인하는 정책을 시행한다.

 

대상자는 신분증 지참한 후 거주지 관할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할인적용을 받을 수 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시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요금을 인상하게 됐다. 시민들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 “요금 인상을 통해 취약계층에 대한 정책적 배려를 강화하고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인천데일리 / 등록기자: 장현숙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